클라우드에서 동작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구성해서 관리하고 운영하는 클라우드 엔지니어가
읽어야 할 필독서라고 감히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기본적인 클라우드에 대한 개념과 지식들은 물론이고
전 세계의 다양한 클라우드 엔지니어 전문가들이
각자의 관점에서 풀어놓은 다양한 경험들을
알차게 집대성 해놓은 듯하다.

단편적인 경험들로 클라우드를 알고 있는 엔지니어들에게
통찰로 얻은 노하우와 지식들을
적용하기 좋은 해법들로 정리해
카테고리별로 다양한 경우들을 기록해주고 있어서

클라우드를 적용하려고 하는 사람에게나
현재 클라우드를 적용하고 있는 사람에게나
새로운 배움과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될 듯하고

한 번 훑어본 후에도
필요한 내용들을 골라보며
클라우드 기술을 깊게 이해하고
클라우드의 장점들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항상 곁에 두고 싶어지는 책일 것 같다.


독립적인 기능 중심의 마이크로 서비스들을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실행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것을 클라우드 네이티브라 한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느슨하게 결합하고,
크기 조절과 관리/관찰이 용이하며 자동화되어야
그 의미가 맞을 것이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에 맞게
설계, 개발, 배포, 관리, 유지보수할 수 있으려면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개발 패턴들이 적용되어야 하는데

이런 특성과 디자인 패턴이 왜 중요한지를 알려주고
통신, 연결성, 구성, 데이터 관리,
이벤트 기반, 스트림 처리, API관리/사용등의
다양한 패턴들과 실제 구현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패턴의 적용과 개발을 위한 구조와 방향까지 알려주며

동기/비동기의 기본적인 통신 패턴과
마이크로서비스들의 통합,
확장성과 신뢰성, 성능 최적화를 위한 구성
데이터 통합 방법까지 설명하고 있다.

또한 이벤트의 전달/소싱, 비동기 애플리케이션 간의 이벤트 조율과
상태에 따른 대규모 이벤트 스트림 처리와
오류 상태 보호를 위한 신뢰성 구현,
API관리 사용 패턴까지 실제 구현된 애플리케이션들을 통해
다양한 패턴을 알려주는 알찬 책인 것 같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 Recent posts